11·6 중간선거의 최대 격전지 가운데 하나로, 재검표까지 들어간 플로리다 주에서 첫 흑인 주지사를 노린 앤드루 길럼 민주당 후보가 결국 패배를 인정했다.

길럼 후보는 17일 트위터를 통해 "론 드샌티스(공화당 후보)가 위대한 플로리다주의 차기 주지사가 되는 것을 축하한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길럼 후보는 "우리는 계속 싸우고 일할 것이다. 결국 우리는 이길 것으로 믿는다"며 정치 활동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길럼 후보의 선거 패배 인정은 재검표 최종 집계를 앞두고 이뤄졌다.  길럼 후보는 재검표에서 승산이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주지사 선거 개표 직후 길럼 후보가 드샌티스 후보에게 0.41%포인트 차이로 뒤지는 것으로 나타나자 플로리다 주는 재검표를 하고 있다. 득표율 표차가 0.5%포인트 이내이면 주법에 따라 재검표를 해야 한다.

역시 재검표가 이뤄진  연방상원의원 선거에서도 주지사 출신인 공화당의 릭 스콧 후보가 승리했다고 AP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스콧 후보는 50.05%를 득표해 49.93%를 얻은 민주당 현역 의원인 빌 넬슨 후보를 1만표 이상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201811172158175b1.jpg

민주당의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앤드루 길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