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 한인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향후 2차 북미정상회담의 공식의제로 상정해 달라고 연방의원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잇달아 서한을 보냈다.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연방하원인 탐 수오지. 그레이스 맹, 엘리엇 엥겔, 캐롤린 맬로니 등 연방 하원의원 4명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 같은 내용의 서한을 발송했다.

엥겔 의원은 차기 연방 하원 외교위원장 물망에 오르는 인사다. 

이들은 서한에서 "남북대화가 시작된 2000년 이후 남북한은 21차례에 걸쳐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해온 반면 현재 북한에 가족•친척을 둔 약 10만 명의 재미 이산가족은 한국전쟁 종전 이후 65년간 단 한 차례도 이산가족 상봉 기회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촉구했다.

앞서 연방 하원 외교위원회 아태소위 선임위원인 브래드 셔먼(민주•캘리포니아) 의원과 제럴드 E.코놀리(민주•버지니아), 디나 티투스(민주•네바다) 의원이 북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북미회담 의제에 포함해 달라는 서한을 지난달 보낸 바 있다.

차기 연방하원 정보위원장으로 거론되는 애덤 시프 하원의원(민주•캘리포니아)은 북미 이산가족 상봉 이슈를 중간선거 이후 하원 회기 때 당 차원에서 검토해 트럼프 행정부에 요청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