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지역 한글학교에 대한 한국 정부의 지원금의 상당수가 현지 학교 폐쇄와 운영 부실 등의 이유로 반납되고 있으며, 이같은 반납금의 규모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은 9일 최근 4년간 해외 한글학교의 지원금 반납 규모가 8배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재외동포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 2만6,107달러였던 한글학교 지원금 반납 규모는 지난해 22만9,612달러로 급증했다. 반납 규모가 3년 만에 8배 이상으로 증가한 것이다. 지원금을 반납한 학교 수도 2014년 7곳에서 지난해 68곳으로 크게 늘어났다.

지난해 지원금을 반납한 한글학교의 소재는 전체 68곳 중 절반 이상인 39곳(57.35%)이 미국을 포함한 북미 지역에 집중됐다. 이어 러시아CIS(독립국가연합) 16곳(23.53%), 아시아 4곳(5.88%), 대양주와 아프리카·중동 지역에 각각 3곳(4.41%), 중남미 2곳(2.94%), 유럽 1곳(1.47%) 등으로 집계됐다.

이 의원은 “한글학교들이 지원금을 반납한 이유는 폐교했거나 1년간 지원금을 다 소진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