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에 휩쓸릴 뻔한 반려동물들을 구해준 여성이 무면허로 동물들을 치료해줬다는 이유로 체포됐다.

23일 노스캐롤라이나에 사는 타미 헤지스라는 이름의 여성이 최근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유기된 강아지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 27마리를 구조해 돌봤다.

하지만 동물 구조단체의 설립자인 헤지스는 수의사 면허 없이 아픈 동물에게 항생제를 먹인 혐의로 지난 21일 붙잡혀 기소됐다. 그녀가 돌보던 반려동물은 17일 지역 당국에 압수됐다.

헤지스가 설립한 단체의 한 자원봉사자는 "당시 모든 동물병원이 문을 닫아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말도 안 되는 혐의"라며 이번 체포에 대해 반발했다.

그러나 노스캐롤라이나 웨인 카운티는 성명을 내 "유기동물 처리관들이 무면허로 동물들에게 약을 먹이는 행위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완고한 입장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