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 캘리포니아 주에서 발화한 대형 산불로 피어오른 연기가 미 대륙을 건너 3천 마일이나 떨어진 동부 뉴욕까지 날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국립기상청은 "연기 확산이 어느 정도인지 실험모델을 사용해 지도를 그려본 결과, 서부 시에라네바다 산맥 산자락부터 새크라멘토에 이르는 산림지대에서 발생한 연기 입자가 동부 해안인 뉴욕과 뉴잉글랜드 주 일부 지역까지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연기 입자가 동부 해안을 넘어 대서양까지 나아갈 수도 있다고 기상청은 덧붙였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이 연기를 들어 올리고 미 대륙을 횡단시켰다"라고 말했다.

국립기상청은 "동부 해안까지 날아온 산불 연기는 상공 1마일 이상 지점에 떠 있기 때문에 호흡기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제트기류에 의해 연기가 하강하면 대기 질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조지아테크 연구보고서에는 산불 연기 입자가 대기오염의 주된 요인 중 하나이며 독성 물질을 포함하고 있다고 나와 있다. 축농증 등 호흡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현재 캘리포니아 주에는 15개 대형 산불이 번지고 있는 상태다.

캘리포니아 주 역대 최대 규모 산불로 기록된 멘도시노 콤플렉스 파이어는 로스앤젤레스(LA) 시 전체보다 더 큰 면적을 태웠으며, 현재 진화율이 가까스로 50%를 넘겼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 지사는 클리블랜드 국유림에서 발화한 홀리 파이어로 주민 2만여 명에게 강제 대피령에 내려진 오렌지카운티와 리버사이드카운티에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국립기상청은 "주중에 바람이 잦아들어 산불 진화에 유리한 여건이 조성됐는데 주말부터 다시 거세질 것 같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