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주의 해변에서 10대 청소년 2명이 18일 대형 어류의 공격으로 다리를 다치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경찰은 상어 공격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CNN 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뉴욕 롱아일랜드 앞바다에 띠 모양으로 형성된 파이어 섬의 ‘세일러스 헤이븐’ 해변에서 롤라 폴리나(12·여)가 정체불명의 어류로부터 다리를 물렸다. 

폴리나는 모래사장에서 가까운 얕은 바다에 들어가 걷다가 변을 당했다. 폴리나의 부모는 비명을 지른 딸이 다리에 피를 흘리며 물속에서 걸어 나왔다고 말했다. 폴리나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파이어 섬 국립해변관리소의 공보담당자인 엘리자베스 로저스는 폴리나의 피부 열상이 대형 어류의 이빨 자국과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곳에서 상어를 봤다는 신고는 접수되지 않아, 경찰도 아직 상어 공격이라고 결론짓지는 않았다.

이날 정오께에는 이 해변에서 7km 정도 떨어진 애틀란틱 해변에서 바다에 들어가 부기 보드를 즐기던 13세 청소년이 어류의 공격으로 다리를 물렸다. 경찰의 도움으로 구조된 이 소년의 다리에는 여러 개의 작은 구멍들이 나 있는 상태였고, 한 구멍에는 이빨 한 개가 박혀 있었다.

해변 응급구조대원들로부터 이 이빨을 넘겨받은 뉴욕 해양당국이 어류의 정체를 조사하고 있다. 사고가 난 해변이 있는 이슬립 시 대변인은 소년의 생명에 지장은 없지만, 상처가 깊다고 설명했다.

잇따른 두 건의 사고 때문에 두 해수욕장은 이날 임시로 폐쇄됐다.



201807192125035b1.jpg

뉴욕 롱아일랜드 앞바다 파이어 섬의‘세일러스 헤이븐’ 해변에서 어류에 물린 롤라 폴리나(12·여)가 치료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