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광팬 캐버노

10년간 시즌티켓 구매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가 지난 10년간 프로야구 시즌티켓을 사느라 수만 달러의 신용카드 빚을 졌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1일 보도했다.

53세로 워싱턴DC 토박이인 캐버노 지명자는 이 지역을 연고지로 둔 미 프로야구팀 워싱턴내셔널스의 열렬한 팬으로 알려졌다.

그가 제출한 재산신고 자료와 백악관 설명에 따르면 캐버노 지명자는 지난 2016년 3장의 신용카드 사용과 한 건의 정부대출 등을 통해 6만∼20만 달러의 채무를 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캐버노 지명자가 자신과 몇몇 친구들을 위해 워싱턴내셔널스의 시즌티켓과 플레이오프 게임 티켓을 사느라 채무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캐버노 지명자가 지금은 신용카드 채무를 해소했으며 친구들로부터 티켓 비용을 변제받았다고 샤 부대변인은 설명했다. 

또 재산신고 자료에 따르면 캐버노 지명자의 총 재산은 1만6천∼6만5천 달러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다른 대법관들과 비교하면 최저이며, 연방대법원에서 현재 재산 순위 꼴찌인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의 10분의 1 정도에 불과하다.

다만 이번 재산신고에서 50만 달러 정도인 캐버노 지명자의 퇴직연금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샤 부대변인이 밝혔다.


한편 캐버노 지명자의 출신교인 예일대 재학생과 교직원, 동문 200여명이 그의 대법관 지명에 반대하고 나섰다.

예일대 법학대학원(로스쿨)은 트럼프 대통령이 동문인 캐버노를 지명하자 그의 업적을 홍보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했으나 재학생과 교직원, 동문이 이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10일 저녁까지 대학 지도부와 헤더 거켄 학장에 보내는 공개서한에 서명하고 캐버노 지명자에 대한 앞서 대학 당국의 지지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캐버노 판사의 대법관 지명이 미국의 민주주의를 위험에 빠트렸다면서 그의 지명을 '비상사태'로 규정했다.


 



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