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한 식당에서 쫒겨나는 수모를 당했다. 

샌더스는  23일 트위터에서 "어젯밤 버지니아 렉싱턴의 레스토랑 '레드 헨'에서 주인으로부터 내가 미국 대통령을 위해 일하고 있다는 이유로 나가달라는 요구를 받았다"며 "나는 정중하게 레스토랑에서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레스토랑 주인 스테파니 윌킨슨씨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을 자세히 전했다. 당시 집에 있었던 윌킨슨씨는 셰프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샌더스 대변인이 식당에 손님으로 왔는데 어떡하면 좋겠냐는 것이었다. 직원들이 약간 걱정하고 있다고 했다.

윌킨슨씨가 식당에 도착했을 당시 그들 테이블엔 치즈 플레이트가 놓여 있었고, 주방에선 이미 메인 요리를 준비 중이었다.

윌킨슨씨는 직원들의 의사를 물어 본 뒤 샌더스 일행에 나가달라고 요청했고, 샌더스 대변인은 즉각 '좋다. 가겠다'고 말한 뒤 소지품을 챙겨 나갔다고 전했다.

그는 직원 중 몇몇은 동성애자라고 설명했다. 직원들은 샌더스 대변인이 트랜스젠더(성전환자)의 군복무를 금지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침을 옹호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며, 모두들 불법 이민자의 부모-아동 격리정책을 변호하며 질문을 피해가는 모습을 지켜봤다고 윌킨슨씨는 밝혔다.

윌킨슨씨는 "샌더스 대변인은 '비인간적이고 비윤리적인' 정부에서 일하고 있다"며 "공개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가장 잔인한 정책들을 옹호했다"고 주장했다.

최근 이민 정책의 주무부처인 국토안보부의 커스텐 닐슨 장관도 백악관 근처 멕시코 식당에 들렀다가 고객들로부터 '수치'라고 항의를 받고 식당을 빠져나간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