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춤과 인생을 통해 사람들에게 행복을 전할 겁니다.”

월드컵 열기로 세계가 들뜨고 있는 가운데 한인 댄서인 대씨 이(Dassy Lee, 한국명 이인영.사진)씨가 월드컵 응원가 뮤직비디오에 등장, 주목받고 있다. 

이씨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응원가인 '골리골리(Goalie Goalie)' 뮤직 비디오에서 4명의 출연자들 중 유일한 한인으로 스웩 넘치는 댄스를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골리골리는 스웨덴의 아라시, 러시아의 뉴샤, 미국의 래퍼인 핏불, 프로듀서 블랑코 등 국제적인 아티스트들이 공동 작업해 월드컵 개막일인 14일 발매됐다. 

이씨는 사실 미국 최고 인기 댄스 오디션 프로그램의 결승에 진출한 실력자다. 지난해 팍스티비(Fox TV)로 방영된 ‘쏘유 씽크 유캔 댄스(So You Think You Can Dance)’ 시즌 14에서 총 4,000명의 춤꾼들과 겨룬 끝에, 한인으로 최초로 탑 8에 든 것. 프로그램이 끝난 이후에도 결승 진출자들과 미전역과 캐나다를 돌며 투어공연을 펼쳤으며 핏빗(Fitbit), 팀버랜드(Timberland) 등의 CF, 원 리퍼블릭과 핏불 등 유명 가수의 뮤직비디오 작업에도 참여하는 등 라이징 스타로 발돋움하고 있다.

1991년 서울에서 태어난 이씨는 2012년 춤에 대한 열정 하나만을 갖고 뉴욕으로 왔다. 이후 뉴욕시에서 펼쳐진 각종 대회(Ladies of Hiphop Battle Popping, Get Down For the Cause Popping Battle)와 스웨덴(Seden Dance Delight) 등 세계 유명 댄스 대회에서 1등을 거머쥐며 스트리트 댄스계를 평정해오고 있다.

이씨는 내달 브라질 최대 규모 댄스 페스티발인 FIH2에서 심사를 맡게 되며 8월에는 태양의 서커스팀 45 디그리 소속으로 모나코에서 공연을, 9월에는 스위스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비보이 배틀 레드불 BC 원 파이널에서 초청공연을 하게 된다. 


<최희은 기자>



201806230621495b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