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체류청소년추방유예 프로그램(DACA) 수혜자 70만명 등 180만명에 달하는 드리머들에게 시민권까지 허용하는 이민개혁 타협안에 대한 연방하원의 표결이 내주로 늦춰졌다.

연방하원은 21일 본회의에서 표결할 예정이었던 공화당 하원 타협안 ‘2018 국경보안 및 이민개혁법안’(the Border Security and Immigration Reform Act of 2018·HR 6136)의 찬반 투표를 다음 주 중으로 연기했다.

공화당내 강경파 의원들의 반발로 아직 통과에 필요한 218명의 지지를 확보하지 못했다는 판단에 따라 하루 더 시간을 벌어 의원들을 설득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HR6136법안은 DACA 수혜자 70만명 등 180만 드리머들에 대한 시민권 취득 허용안과 국경장벽 예산 250억달러 보장 조항과 함께 가족이민 대폭축소, 메릿베이스 이민시스템 도입 등 포괄적 이민개혁안을 담고 있다. 하지만 이번 타협안의 경우 시민권 부여 조항에 강력 반발하는 강경파 의원들의 반대로 부결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한편 연방하원은 이날 강경파 주도의 DACA 구제안인 ‘미국의 미래보장 법안’(H.R.4760)을 표결에 부쳐 찬성 193대 반대 231로 부결시켰다. 민주당 의원 모두와 41명의 공화당 의원 등이 법안에 반대표를 던졌다. 

<서승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