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니아 이어 로라 부시도 비판

"포로 수용소 떠올려 가슴 아파"

민주당 이어 공화당도 비판가세

법무장관 "잘 돌보고 있다"반박



밀입국자와 미성년 자녀를 분리 수용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무관용 정책'에 대한 비판론이 확산되고 있다. 동시에 트럼프 행정부는 이에 대한 언론보도에 강한 불만을 드러내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영부인들 비판 가세- 퍼스트레이디인 멜라니아 트럼프에 이어 조지 W·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인 로라 부시 여사가 17일 트럼프 행정부의 밀입국자 무관용 정책인 '부모-자녀 격리 지침'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부시 여사는 이날 워싱턴포스트(WP)에 '국경에서 부모와 자녀의 격리로 가슴이 아프다'는 제목의 글을 기고해 "4월 19일∼5월 31일 6주간 국토안보부가 거의 2천 명의 아동을 임시보호소 등에 보냈으며, 이 중 100명 이상이 4세 이하"라며 "우리 국경을 불법으로 넘은 부모에 대한 무관용 정책이 그 이유"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을 집행해 우리의 국경보호를 강화할 필요성은 이해하지만, 무관용 정책은 잔인하다"며 "가슴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부시 여사는 "아동을 개조된 창고에 수용하거나, 엘 파소 외곽 사막의 텐트촌에 보내는 계획을 만드는 일을 우리 정부가 해서는 안 된다"며 "이러한 이미지는 미 역사상 가장 부끄러운 일의 하나였던 2차대전 당시 일본계 미국인의 포로수용을 섬뜩하게 떠올린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사람의 피부색이 아닌 인격의 내용으로 평가받아야 한다는 것을 믿는다는데 자부심을 가진다"며 "우리가 진정 그러한 나라라면, 이들 억류된 아동을 부모와 재결합시키는 게 의무"라고 강조했다.

.앞서 멜라니아 여사의 대변인인 스테파니 그리셤 공보 담당관은 "멜라니아 여사는 아이들이 그들의 부모와 격리되는 것을 보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멜라니아 여사는 이 나라가 모든 법률을 준수하는 게 필요하다고 믿지만, 또한 가슴으로 다스리는 것도 필요하다고 믿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 반박-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DHS) 장관은 18일 밀입국자와 미성년 자녀를 분리 수용하는 '무관용 정책'에 비판론이 확산하는 것과 관련, 언론 보도에 대한 강한 불신을 드러내며 적극적으로 반박에 나섰다.

닐슨 장관은 이날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전국보안관협회(NSA) 행사에서 무관용 정책을 거론하면서 "이들 미성년자는 매우 잘 보살펴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게 중요하다. 언론을 믿지 말라"고 말했다고 폴리티코를 비롯한 미 언론이 보도했다.

그는 "우리는 음식, 의료, 교육 등 아이들에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한다"면서도 "우리가 국경에서 가족들을 다룰 때 모른 체하고 법을 집행하지 않기를 바라는 일부 사람들도 있다"고 했다.

아울러 "우리는 우리의 일을 해야 한다"면서 "우리 임무를 수행하는 것에 대해 사과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이 일을 하기로 맹세했다"고 강조했다.


△공화당도 비판 가세-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5월부터 남서부 국경을 불법으로 넘어오는 모든 밀입국자를 기소하고 아이들은 법률에 따라 부모와 격리하는 '무관용 정책'을 시행해왔다.

국토안보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 19일부터 5월 31일까지 불법으로 멕시코 국경 등을 넘다가 붙잡힌 성인들로부터 아동 1천995명이 격리돼 보호 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처럼 주무 부처인 국토부가 적극적인 여론 대응에 나섰지만, 논란은 여전히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야당인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 내에서도 아동 분리 수용에 대해 비판이 나올 정도다.

공화당 벤 새스 상원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행정부 내 일부는 이 잔인한 정책이 그들의 입법 영향력을 올릴 것으로 판단했다. 이것은 틀렸다"면서 "미국인들은 아이를 인질로 잡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새스 의원은 또 "대통령은 이러한 가족 분리 정책을 즉각 끝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앤서니 스카라무치 전 백악관 공보국장조차도 가족 분리 정책을 "비인도적이고 잔인하다"고 비난했다. 





무관용.jpg

14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밀입국 아동 격리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밀입국자 무관용 지침에 따라 시행된 '부모-자녀 격리' 정책의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가 이날부터 10여 개 주, 60여 개 도시에 걸쳐 열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