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시 선거운동 행사서

경쟁후보 지지자 무리



샌프란시스코 시장 선거 운동 행사에서 제인 김과 마크 레노 후보에게 런던 브리드 후보 지지자들이 인종차별주의적 욕설을 퍼부은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SF시 필모어 관할구에서 12일과 13일 열린 선거 운동 행사에서 브리드 후보 지지자 무리가 행사에 참석한 김 후보를 향해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욕설을 퍼부었으며, 레노 후보에게는 “백인들은 우리 지역에서 나가야 한다”며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또한 지지자 무리는 브리드 SF 시의원의 관할구인 필모어에서 열린 행사에 왜 브리드 후보가 참석하지 않았냐며 브리드 후보를 참석시킬 것을 요구했다. 이로 인해 행사는 갑작스럽게 중단되는 사태에 이르렀다. 

행사 주관자인 애고나퍼 시페로는 지지자 무리의 시위가 미리 계획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지자 무리의 행동은) 매우 혐오주의적이며 위험한 행동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행사에 참가한 ‘뉴 커뮤니티 리더십’ 재단의 휴 E MC는 지지자 단체는 애초에 평화 시위를 기획했을 뿐, 시위가 인종차별주의적 발언과 함께 통제불능이 돼버린 것은 우발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건의 소식을 접한 브리드 후보는 “나는 인종차별주의적 욕설이 난무하는 불화 조장을 용납하지 않는다”면서 “이 같은 사건은 내 선거 캠페인 중에도 빈번히 발생했다”면서 시위대를 비난했다.

김 후보는 SNS를 통해 “나는 나에 대한 비하 욕설을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그리고 우리는 불화를 조장하는 이 같은 행위에 굴복하지 않아야 할 것”이라면서 “인종 및 성차별은 빈곤, 경제적 불안감, 주거환경, 교육, 사회정의 문제 등과 밀접해 있으며, 나는 바로 이러한 문제들을 개선하기 위해 인권 변호사, 시의원직 등에 종사해 온 것”이라고 전했다. 

<임에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