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전도사가 길을 가다가 구걸하는 사람을 보았습니다. 무엇을 줄까 하다가 주머니를 뒤져봤는데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그냥 가기도 뭐해서 그 걸인의 차디찬 손을 꼭 잡았습니다. 그러면서 이렇게 이야기했답니다. “형제여 내게는 가진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다만 당신의 찬 손을 잡아드리고 싶군요. 부디 용기를 잃지 말고 하나님 의지하고 힘있게 인생을 살기 바랍니다..” 그때 걸인이 눈물을 글썽거리면서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당신은 지금까지 나에게 적선한 모든 사람들보다 가장 값진 선물을 주었습니다.”

줄 것이 없는 사람들은 아무도 없습니다. 나눠주는 사람들의 삶에서 하나님의 능력이 나타납니다. 누가복음 6장 38절을 보겠습니다. “주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줄것이니 곧 후히 되어 누르고 흔들어 넘치도록 하여 너희에게 안겨주리라.” 그 다음이 중요합니다. “너희의 헤아리는 그 헤아림으로 너희도 헤아림을 도로 받을 것이니라.” 에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주라고 말씀하시면서 주면 우리에게 우리의 헤아림으로 도로 안겨주신다고 합니다.

저는 이민 사회 속에서 우리 목회자를 통하여 느낀 점이 하나 있습니다. 사랑으로 베품이 없다는 것입니다. 교회안에서는 사랑하십시오. 베푸십시오. 라는 말을 곧 잘 하지만 실제로 목회자들의 자신은 사랑과 베품에 인색하다는 것입니다. 조그만한 바가지로 준 사람은 바가지로 받고, 커다란 드럼통으로 준 사람은 드럼통으로 받습니다. 큰 탱크로리로 주면 탱크로리로 받고, 파이프라인으로 주면 파이프라인으로 받습니다. 많이 주면 많이 받는 다는 것입니다.

교회 건축을 하고 나면 성도들이 큰 축복을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교회들 마다 교회 건축을 하다보면 예상 금액보다 큰 금액이 지출이 되어 집니다. 보통 때 10불, 20불 하던 성도들이 교회 건축을 위해서 더 큰 금액을 헌금하게 됩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이에 대해서 놀랍게도 채워주시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시간의 헌신도 마찬가지입니다. 일 주일의 삼일을 헌신한 사람은 삼일 단위로 채워주시고, 일 주일을 온전히 주께 다 바친 사람은 그 정도로 채워주십니다. 자녀들에게 줄 수 있는 최고의 유산이 무엇인지 아십니까? 드림의 축복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하는 것입니다. 이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습니다.

이제 우리들은 우리의 이웃에게 베풀며 사는 삶을 살아갑시다. “믿는 사람들은 저렇게 사랑을 베풀며 사는 구나.” 하는 말을 들을 만큼 베풀어야 합니다. 세상은 사랑이 있어야만 유지 됩니다. 로마서5장5절은 “이 사랑이 우리 마음에 부은 바 됩이니”라고 증거합니다. 은혜를 받아야만 주변 사람들이 안심을 합니다. 은혜 받아야 할 때 은혜를 받지 못하면 그 자리에 머무는 것이 아닙니다. 사방팔방 공포의 대상이 됩니다. 나 한 사람 때문에 상처 받는 사람들이 많아 집니다. 예수 믿는 사람들은 은혜 가운데 있어야 하고 은혜와 사랑의 통로가 되어야 합니다. 목사도 마찬가지 입니다. 목사가 날마다 기도하고 날마다 무장해서 은혜의 통로. 사랑의 통로가 되면 성도들이 다 살아납니다. 그 반대가 되면 성도가 모두 죽습니다. 새해는 우리모두 살아나는 신앙의 삶을 살아가길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