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투자 및 평창올림픽 환담

 

김영준 주애틀랜타총영사는 16일 부임인사차  네이선 딜주지사를 예방하고 한국기업의 투자 활동 및 평창 동계올림픽 관련사항에 대해 환담을 나눴다.

김 총영사는 “관할지역인 동남부 6개주에서 우리 대미투자의 30%가 제조업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그 중심에 조지아가 있다”고 하면서 “앞으로 조지아를 한국에 알리고 한국기업의 투자유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딜 주지사는 “조지아에 기아자동차공장과 다수의 협력업체가 가동 중이며, 한국의 투자가 조지아 주 경제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계속해 한국과 경제관계를 확대해 나가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김 총영사는  평창ㅍ동계올림픽에 대한  조지아 주정부의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딜 주지사는 이에 대해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이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조지아 주정부는 관례상 1년에 두 차례 주지사가 신임 총영사를 접견한다. 김영준 총영사는 이날 캐나다, 스위스, 그리스, 바하마 총영사와 함께 주지사를 예방해 접견했다. 조셉 박 기자

 

김영준(오른쪽) 주애틀랜타총영사는 16일 부임 인사차 네이선 딜 조지아 주지사 예방했다.
김영준(오른쪽) 주애틀랜타총영사는 16일 부임 인사차 네이선 딜 조지아 주지사 예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