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글로브 시상식의 강렬한 수상 소감으로 2020년 미국 대권 ‘잠룡’으로 급부상한 ‘토크쇼 여왕’ 오프라 윈프리(63)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가상대결에서 10%포인트 앞서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언론들이 10일 전했다.

여론조사기관인 라스무센이 실시한 ‘2020년 대선 가상대결’ 여론조사에서 유권자의 48%가 윈프리에 투표하겠다고 응답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38%의 지지를 얻었다.

민주당원의 76%, 공화당원의 22%, 무당파의 44%가 윈프리를 지지했다. 반면 공화당원의 66%, 민주당원의 12%, 무당파의 38%가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들어줬다.

윈프리의 한 측근은 “그녀가 그 같은 아이디어에 흥미를 보이고 있지만 적극적으로 대권 도전을 고려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전했다. 반면 CNN 방송은 윈프리와 가까운 2명의 친구를 인용해 “윈프리가 대선 도전을 적극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