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북서부 산불은 80% 진화

벤추라 산불은 여전히 거세 

 

캘리포니아 주 남서부에서 동시다발로 발화한 초대형 산불이 2주째 확산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LA) 인근 산불은 속속 불길이 잡히고 있지만, 가장 큰 피해를 낸 벤추라 산불은 북서부 해안도시 샌타바버라 쪽으로 번지고 있다.

10일 캘리포니아 소방당국에 따르면 LA 북부 실마 카운티와 서부 부촌 벨에어에서 발화한 크릭 산불과 스커볼 산불은 최고 80%의 진화율을 보이면서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다. 대피령이 대부분 해제됐고 급하게 짐을 챙겨 집을 떠났던 주민들도 귀환하고 있다.

그러나 LA 북서쪽 벤추라에서 지난 4일 가장 먼저 발화한 토머스 산불이 여전히 강한 기세로 타오르고 있다.

토머스 산불로 불에 탄 면적은 17만 에이커로 서울시 전체 면적 보다도 크다. 진화율은 여전히 15%에 불과하다. 이 지역에서 첫 사망자가 확인됐으며 주민 8만8천여 명이 대피했다.

최초 발화 지점인 샌타폴라와 벤추라에는 대피령이 해제됐으나 불길이 샌타애나 강풍을 타고 북서쪽으로 점점 번지고 있다.

특히 불길이 유명한 관광도시 샌타바버라 쪽으로 번져 소방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샌타바버라 카운티는 새로 주민 대피령을 발령했다.

샌타바버라 중심으로 향하는 곳에 있는 카핀테리아, 몬테시토 지역이 불길에 휩싸여 있다. 샌타바버라 카운티에서 8만여 가구가 정전됐다.

국립기상청(NWS)은 "새로 산불이 번진 지역은 매우 빠른 속도로 확산하는 상황"이라며 "LA와 벤추라 지역에는 산불 경보(레드 플랙)가 계속 내려져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이날 시속 80㎞의 강풍이 다시 불어 불길이 거세질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Untitled12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