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0명 부상… 이재민 7만명 예상
중상자 많아 사상자 더 늘어날 수도
이란 정부, 군 병력 동원 구조 총력

이란과 이라크 국경지대에서 12일(현지시간) 밤 발생한 강진에 따른 사망자 수가 급속히 불어나면서 올해 발생한 지진 가운데 최악의 인명피해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란 정부에 따르면 지진 발생 18시간이 지난 13일 오후 4시까지 395구의 시체가 수습됐고 부상자는 최소 6,60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란 적신월사는 이재민이 7만명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최대 사망자를 낸 9월19일 멕시코(규모 7.1, 사망자 370명) 중부 지진을 넘어선 피해다.
대부분 사망자는 이란 북서부 케르만샤 주에서 발생했다
지진이 강타한 지역이 오지인 탓에 아직 구조의 손길이 닿지 않은 지역에 있는 이들도 많아 구조 시간이 길어질수록 사망자의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지진 피해가 가장 큰 사르폴레-자하브와 에즈겔레 지역의 인구는 8만명 정도다.
지진이 시작된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내 술라이마니야 주에서도 인명피해가 커지고 있다.
쿠르드 자치정부(KRG)는 이번 지진으로 13일 오후 현재 사망자가 7명, 부상해 입원한 주민이 321명이라고 밝혔다. KRG는 술라이마니야 주의 피해 파악과 복구를 위해 이 지역에 13일 하루 임시 휴일을 선포했다.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군을 동원해 구조 작업을 신속히 진행하라고 지시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 부통령을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지명하고 구조·구호 작업을 지휘하도록 했다.
이란 당국이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지진 피해 지역이 교통이 불편한 산간인데다 전기와 통신이 끊겨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12일 오후 9시 18분께 발생한 이번 지진의 진앙은 이라크 술라이마니야 주 할아브자에서 남남서 쪽으로 32㎞ 지점, 깊이 23.2㎞로 측정됐다. 이란 지진센터는 케르만샤 주에서 13일 오전 11시30분까지 여진이 118차례 이어졌고 이 가운데 17차례는 규모 4∼5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란과 이라크뿐 아니라 터키, 요르단, 시리아, 아르메니아를 비롯해 이스라엘, 쿠웨이트,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대부분 지역에서 진동이 감지됐다.
이란은 유라시아판과 아라비아판이 만나는 곳으로 국토의 대부분이 지진 위험 지역이다. 1990년 이란 북부 만질 시에서 규모 7.7의 강진으로 3만여명이 숨졌고 2003년 남동부 역사도시 밤 시에서 규모 6.6 지진이 나 2만6,000여명이 사망했다. 2012년에도 북서부 타브리즈 시 부근에서 규모 6.4의 지진으로 250여명이 죽었다.


이란강진.jpg
강진으로 무너진 이란 케르만샤 주의 한 건물에서 구조대가 13일 개를 동원, 생존자를 찾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