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기가 되어서 특히 엄습해 오는 것이 ‘고독’에 대한 문제 입니다. 고독은 혼자여서문제가 되는 것이 아닙니다. 사회로부터 소외를 당하고 직장에서 물러날 때 자기 자신이 외톨이라고 생각하게 되면서 시작 됩니다. 사춘기는 무한한 꿈을 가지고 인생을 낙관하는 때입니다. 그러나 사추기인 중년기는 인생의 한계를 느끼게 됩니다. 체력도 달리고 사회 현실도 중년기 사람들을 수용해 주지 않음으로 어떤 위기를 신호해 주는 때라고 말합니다. 그래서 중년기가 되면 육체로부터 신호가 옵니다. 지금까지는 병원에 한번 가 보지 않았던 내 몸이 이제는 병원을 찿아 진단을 받는 신호가 옵니다. 
일반적으로 40대에 들어서면 여성보다 남성이 훨씬 더 절망적 의식을 갖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중년기에 남성의 위기는 직업적으로부터 오는 것이고. 여성의 위기는 외모로부터 옵니다. 외모야 서서히 변해 가는 것이기 때문에 현저한 충격은 없습니다, 그러나 남성들은 직장에서 하루 아침에 물러나면서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야 할 가장으로서 충격을 받고 자신에 대한 패배감에서 오는 심리적인 충격. 그리고 승진에서 탈락하는 등등의 이유들로 인해 심한 충격을 받습니다. 후배들은 승진 하는데 자기는 뒤처지는 것에 대한 자존심의 상처에서 오는 충격등을 받기에 위기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중년기의 이러한 뚜렷한 위기가 가정의 위기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다른 것에는 다 위기가 와도 가정 생활에는 위기가 와서는 안 됩니다. 가정 생활에 위기가 올 때 인생은 끝장입니다. 그래서 사회적으로 소외를 당한다 하더라도 가정에서만은 계속 행복을 존속시켜야 된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뜻입니다.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기대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시고자 하는 은혜가 바로 거기에 있습니다. 시편 102편 6-7절에 “나는 광야의 당아새 같고 황폐한 곳의 부엉이 같이 되었사오며 내가 밤을 새우니 지붕 위에 외로운 참새 같으니이다” 라고 했습니다. 이 말씀은 중년기의 고독한 삶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부엉이가 나뭇가지에 있는 것이 아니라 황폐한 곳에 있는 것입니다. 이것은 사회로부터, 세상으로부터 밀려나 있는 고독한 존재를 말합니다. 참새는 일반적으로 떼를 지어 몰려다닙니다. 그런데 지붕 위에 혼자 있다는 것입니다. 젊어서는 아이들과 함께 참새처럼 떼지어 다닙니다. 아이들 몇 낳아가지고 참새마냥 지저귑니다. 그런데 이제 외톨이가 되었습니다. 중년기가 되자 자녀들이 더 자라서 친구 따라서 공부하러 가고, 새로운 둥지를 틀어 나갔으므로 참새가 혼자 남는 것입니다. 지저귈 대상이 없습니다. 그래서 지붕 위에 외로이 남은 참새마냥 집에 남은 사람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중년기의 이러한 고독을 극복하기 위해서 “돕는 배필”을 하나님께서 주셨습니다. 돕는 배필은 살림하라고 준 것이 아니고. 부자 되라고 준 것도 아닙니다. 서로 인격을 성숙시켜 나가도록, 서로 힘들고 어려울 때 위로 하라고,주셨습니다. 이제 남은 우리의 여생을 하나님께서 짝 지어주신 이 배필과 함께 서로 돕고. 위로하며. 힘이 되어 노후를 아름답게 보내시길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