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세계 최고 부호 타이틀을 지켰다.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17일 발표한 ‘미국 400대 부호 리스트’에 따르면 빌 게이츠의 재산은 890억 달러로 평가됐다. 게이츠는 이 조사에서 24년째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아마존을 이끄는 제프 베조스가 815억 달러로 뒤를 바짝 쫓았다. 베저스가 아마존의 주가 강세에 힘입어 무서운 속도로 추격하고 있지만, 아직 세계 1위 자리를 빼앗진 못했다.
아마존 지분 17%를 소유한 베조스는 지난 7월말 게이츠를 제치고 ‘장중 한때’ 세계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포브스의 이번 조사는 지난 9월22일 종가를 기준으로 집계됐다.
투자회사 버크셔 헤서웨이를 이끄는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회장은 780억 달러,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는 710억 달러로 각각 3위와 4위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미국 내 부호를 대상으로 했지만, 1~5위권은 대체로 세계 최고의 부호 리스트와도 동일하다. 다만 패션브랜드 자라(Zara)를 키운 스페인의 아만시오 오르테가가 저커버그와 4~5위권을 다투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자순위.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