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관 3명잡고 인질극 대치
무장병력 투입 사상자 속출


 

멕시코 북동부에 있는 한 교도소에서 폭동이 일어나 최소 13명이 숨지고 26명이 다쳤다.
11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전날 북동부 누에보 레온 주 몬테레이 시 외곽에 있는 카데레이타 교도소에서 폭동이 일어났다. 멕시코 제3의 도시인 몬테레이 주변에는 기아차 공장을 비롯해 한국의 협력사 공장들이 밀집해 있다.
카데레이타 교도소 내 폭동은 경쟁 갱단 소속 재소자들 간의 충돌로 발생했다가  재소자들이  불을 질러  상황이 악화됐다. 특히 다시 폭동에 나선 재소자들은 교도관 3명을 인질로 붙잡고 당국과 대치했다.
당국은 인질 석방 협상이 불발하자 무장 진압병력을 투입했고 진압 과정에서 재소자 250여 명이 돌과 쇠파이프를 휘두르며 극렬히 저항하자 진압병력이 발포해 사상자가 속출했다.
이 교도소에서는 지난 3월에도 폭동이 일어나 4명이 숨지고 교도관을 포함해 최소 21명이 다쳤다.




PAF20171011104801003_P2.jpg
10일 폭동이 난 누에보 레온 주 몬테레이 시 외곽에 있는 카데레이타 교도소 앞에 가족과 지인들이 몰려든 가운데 헬리콥터가 상공을 날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