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8명 사망·460억달러 피해


2016년은 미국 역사상 두 번째로 더운 해였다고 국립해양대기청(NOAA)가 10일 발표했다.
지난해 허리케인, 홍수, 가뭄, 산불, 토네이도 등 15번의 자연재해를 겪었고 이로 인해 138명이 사망하고, 460억달러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는 2011년 16차례 이후 5년 만이다. 최악의 재해는 남동부를 휩쓴 허리케인 '매슈'로 49명의 목숨을 앗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