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상무부는 지난 1월 신규주택 착공 건수가 156만7,000건으로 전달보다 3.6% 줄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13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특히 마켓워치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44만건)를 웃돌았다.

전년 동기보다는 21.4% 증가했다.

경제 전문가들은 이같은 통계가 주택시장이 여전히 활황을 누비며 미국 경제를 지탱하는 버팀목이 되고 있음을 또 다시 증명했다고 분석했다.

또 향후 주택시장 흐름을 가늠할 수 있는 신규주택 건축 허가 건수는 전달 대비 9.2% 증가한 155만1,000건을 기록했다. 2007년 3월 이후 약 13년 만의 최고 수준이다.

낮은 수준의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주택 수요를 뒷받침하고 있다. 매물 부족에도 많은 주택 바이어들이 낮은 모기지 금리의 혜택을 보려고 주택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