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해 있던 미국인 승객 약 300명이 16일 밤배에서 하선, 버스편으로 하네다공항으로 이동해 17일 새벽 전세기로 옮겨 탔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하면서 승객들이 배에서 내리지 못한 채 열흘 이상 격리 생활을 해왔다.

뉴욕에 사는 승객 셰릴 몰스키는 “집으로 가게 돼 기쁘다”며 “격리 생활을 또 한 번 거쳐야 한다는 점은 다소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전세기 2대 중 1대는 캘리포니아의 트래비스 공군기지에, 다른 1대는 텍사스의 래클랜드 공군기지에 착륙할 예정이다. 탈출한 승객들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감독 아래 또 다시 14일간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국방부 대변인은 탈출객 가운데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이나 감염 증세를 보이는 사람은 기지 밖 시설로 이송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국립보건원(NIH) 산하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의 앤서니 파우치 소장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미국인 승객 중 44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귀국 전세기에 타지 못한 채 회복되는 동안 일본 병원에서 머물게 된다.

파우치 소장은 “그 크루즈선의 전염 가능성 수준은 사실상 (위험이 매우 높은) 화산 지대에 있는 것과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객 가운데 7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면서 총 감염자는 355명으로 늘었다. <연합>

 

신종 코로나 감염증 환자가 집단 발생하면서 일본 요코하마항에 격리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해 있던 미국인 승객 약 300명에 대해 미국 정부가 전격 귀국 작전을 벌였다. 정부는 16일 밤(현지시간) 미국인 탑승객들 중 신종 코로나 감염 증상이 없는 300여 명을 전세기에 태워 귀국시켰다. 이날 미국인 승객들을 태운 현지 전세버스가 크루즈선을 떠나 공항으로 향하고 있다. [AP]
신종 코로나 감염증 환자가 집단 발생하면서 일본 요코하마항에 격리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해 있던 미국인 승객 약 300명에 대해 미국 정부가 전격 귀국 작전을 벌였다. 정부는 16일 밤(현지시간) 미국인 탑승객들 중 신종 코로나 감염 증상이 없는 300여 명을 전세기에 태워 귀국시켰다. 이날 미국인 승객들을 태운 현지 전세버스가 크루즈선을 떠나 공항으로 향하고 있다. [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