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계 후보들 대거 당선되자

민권단체·귀넷정부 각하 합의  



백인들에게 유리한 선거구획 편성으로 귀넷카운티의 소수인종 유권자 영향력이 희석되고 있다며 선거구 재조정을 요구하는 소송이 양쪽 합의로 각하됐다. 이는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서 카운티 커미셔너와 교육위원에 사상 최초로 유색인종이 당선된 후 나온 조치다.

연방지방법원 판사 에이미 토텐버그는 이번 주 지난 2016년 8월 제기된 소송을 양쪽 합의로 각하하는 것을 허용했다. 

조지아 전미 유색인종 지위향상협회(NAACP), 조지아 라티노 선출직 공직자 협회(GALEO), 아시안아메리칸 정의진흥협회(AAJC) 애틀랜타지부 등이 제기한 이 소송은 2011년 재획정된 선거구가 소수인종의 선택권을 침해했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이 소송에 대응하기 위해 귀넷카운티 정부는 1백만달러 이상을 지출했다. 2011년 확정된 선거구에 따라 치러진 선거에서 한 명의 유색인종도 커미셔너 혹은 교육위원에 당선되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 중간선거에서 흑인계인 마를렌 포스크, 아시아계 벤 쿠 후보가 커미셔너에 당선됐고, 교육위원에도 흑인 에버튼 블레어가 당선돼 더 이상의 공방이 무의미해진 상태에서 양쪽 합의로 소송을 각하한 것이다.

원고측을 대리한 민권변호사협회 크리스텐 클라크 회장은 “우리는 지난 귀넷 선거 결과에 크게 고무됐으며, 잘못 획정된 선거구에서도 이제 소수인종의 대표를 선출해 행정에 참여할 수 있게 된 것에서 희망을 보았다”고 밝혔다. 

귀넷 정부는 2020년 인구센서스 조사에 따라 선거구를 재조정하겠다는 계획이다. 귀넷카운티 대변인은 양쪽 합의에 따라 소송이 각하된 것은 인정했으나 더 이상의 언급은 피했다. 조셉 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