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흥국 경제 우려로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강해졌으나 국제 금값은 안전자산으로서 명성이 무색하게 지난해 1월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15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값은 온스당 1,185달러로 전날보다 15.7달러(1.3%) 하락해 지난해 1월 10일 이후 가장 낮은 가격에 거래됐다. 이로써 금 선물 가격은 올해 들어 10% 이상 떨어졌다.

주요 금광업체 주가를 보여주는 뉴욕증권거래소(NYSE) 아카 골드 벅스(BUGS) 지수도 이날 6.11% 급락해 2016년 12월 14일(6.17%) 이후 가장 큰 낙폭을 보였다.

이는 금이 전통적인 안전자산 중에서도 선호도가 떨어지고 있다는 뜻으로, 특히 미국 달러화와 국채가 강세를 보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미국 달러화 가치는 지난해 6월 말 이후 최고 수준이다. 세계 주요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지수는 15일 장중 한때 96.98까지 올라 97선에 근접했다가 96.7가량에 머물고 있다.

미국 국채 장기물로도 자금이 몰리고 있다.국채 10년물과 2년물 금리 격차는 이날 장중 23.4bp(0.234%포인트)까지 떨어져 지난달 중순 이후 다시 10년 만의 최저치를 경신했다. 이 숫자는 낮을수록 시장 불확실성이 큰 것으로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