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크, 6천장 제작...조선왕조실록 등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조선왕조실록과 훈민정음, 직지심체요절(직지) 등 한국의 찬란한 기록유산을 전 세계에 알리는 한국 지도 6,000장을 제작해 배포한다.
‘Documentary Heritage in Korea’(한국의 기록유산)이란 제목의 이 지도에는 유네스코가 선정한 우리나라 기록유산 13건의 소재지 또는 간행지가 어디인지를 표시하고 영문 설명을 달았다.
예를 들어 충청북도 청주에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 직지가 처음으로 간행된 곳’이라고 표기하고 그곳에 “1377년 청주 흥덕사에서 간행됐다”는 등의 직지 관련 영문 설명을 붙였다.
기록유산 13건은 직지를 포함해 조선왕조실록·승정원일기·조선왕조 의궤·일성록(서울대 규장각), 훈민정음(간송미술관), 고려대장경판 및 제경판(경남 합천 해인사), 동의보감(국립중앙도서관·한국학중앙연구원·규장각), 5·18 민주화운동 기록물(광주광역시), 난중일기(충남 아산 현충사), 새마을운동 기록물(국가기록원·새마을운동중앙회), KBS 특별생방송 ‘이산가족을 찾습니다’ 기록물(KBS·국가기록원), 한국의 유교책판(경북 안동시·한국국학진흥원) 등이다.
지도에는 세계인이 자연스럽게 알 수 있도록 ‘Dokdo’(독도)와 ‘East Sea’(동해)도 표기해 놓았다. 반크는 이 지도를 유학이나 연수 등으로 해외에 나가는 청년들에게 나눠주는 동시에 전 세계 한국학교와 한인회 등에도 배포할 예정이다.

한국기록유산2.jpg

한국의 기록유산 영문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