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한인회(회장 김윤철)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운 한인을 돕기 위한 제4차 재난지원 생필품 구호 대상자 접수를 오는 23일까지 접수받는다고 밝혔다.

귀넷카운티에서 지원한 경기부양 연방자금 10만달러 가운데서 집행할 10월분 생필품 재난지원 사업은 애틀랜타 한인회 모바일 앱 접수 또는 신청서를 한인회관 입구에 마련된 드롭박스에 넣는 두가지 방식으로 신청할 수 있다.

신청자격은 ▶귀넷카운티 거주자 ▶긴급식품지원 프로그램(TEFAP) 가구해당자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가정(저소득층, 싱글 맘, 시니어, 탈북민, 유학생) 등이다.

접수기간은 10월19일(월) - 23일(토)까지며, 서류심사 및 전화 인터뷰를 10월 23일 진행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자에게는 생필품 교환권(10월분)을 신청자 주소로 보내줄 예정이다. 이후 10월 24일에서 10월 30일 오전 10시에서 오후 4시 사이에 한인회관으로 오셔서 생필품을 픽업할 수 있다.

한인회 모바일 앱을 신청은 이 링크 (https://form.jotform.com/202924143758155)를 클릭하여 작성 제출할 수 있다. 조셉 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