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열진통제 아세트아미노펜(제품명: 타이레놀)이 따돌림, 애인의 이별 통보, 직장으로부터의 해고 등에 의한 ‘사회적 통증’(social pain) 치료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UCLA 스트레스 평가·연구실(Laboratory for Stress Assessment and Research)의 조지 슬래비치 박사 연구팀은 아세트아미노펜이 사회적 고립을 안겨준 사람을 용서하려는 마음과 어울리면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5일 보도했다.

일단의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무작위로 아세트아미노펜 1,000mg 또는 칼륨정 400mg을 3주 동안 먹게 하거나 아무 약도 주지 않고 매일 설문조사를 통해 관용하는 마음(forgiveness)이 어느 정도인지를 측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