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 부문… 3관왕 달성 한국차 역대 5번째 수상

 

 

기아차의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텔루라이드가 ‘2020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13일 기아차에 따르면 텔루라이드는 디트로이트 TCF센터에서 열린 ‘2020 북미 올해의 차(NACTOY)’ 시상식에서 유틸리티 부문(이하 SUV 부문) 올해의 차로 뽑혔다.

텔루라이드는 SUV 부문에서 현대차 팰리세이드, 링컨 에비에이터와 함께 최종 후보에 올라 접전을 벌였다. 

 

북미 올해의 차 주최 측은 “신사양과 성능을 겸비한 SUV로, 럭셔리 수준의 디자인과 프리미엄 경험을 선사한다”며 “기존 SUV 브랜드들이 긴장해야 할 새로운 스타 플레이어”라고 말했다.

텔루라이드는 세계 최고 자동차 전문지로 꼽히는 모터트렌드의 ‘2020 올해의 SUV’, 미국 유명 자동차 전문지 카앤드라이버의 ‘2020 10 베스트’까지 북미 지역의 권위 있는 상들을 동시 석권하며 3관왕에 올랐다.

텔루라이드 수상으로 한국차는 작년 2개 부문(승용 부문 제네시스 G70, SUV 부문 현대 코나)에 이어 2년 연속 ‘북미 올해의 차’ 수상 기록을 세웠다.

자동차 시장 격전지인 북미에서 한국 브랜드 3개(현대, 기아, 제네시스)가 모두 수상 경력을 얻은 것도 의미 있다.

한국차의 북미 올해의 차 수상은 5번째다. 2009년에 현대 제네시스 세단(BH)이 처음 수상했고 2012년에는 현대 아반떼가 받았다.

북미 올해의 차 2020에는 최종 후보 6대 중 한국 차가 절반을 차지했다.

SUV 부문에서 기아차 텔루라이드와 현대차 팰리세이드, 승용 부문에서 현대차 쏘나타가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된 텔루라이드 앞에서 기아차 미국판매법인 마이클 콜 수석부사장이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했다.[AP]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된 텔루라이드 앞에서 기아차 미국판매법인 마이클 콜 수석부사장이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했다.[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