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그리피스 팍의 화장실에서 50대 한인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LA 경찰국(LAPD)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그리피스 팍의 관리 요원이 공원 내 한 화장실에서 남성의 시신을 발견해 신고했다고 KABC가 20일 보도했다.

현장에는 경찰과 소방국이 출동해 인근 출입을 차단한 채 조사를 벌였으며, 사망자의 신원이 토랜스에 거주하는 백길영(51)씨로 밝혀졌다고 경찰이 밝혔다.

경찰 측은 백씨의 시신에 아무런 외상이나 타살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아 자연사일 가능성이 높다며 LA 카운티 검시국에서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자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