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기독교 정신을 건국이념으로 하고 있는 나라지만 정작 미국인 10명 중 8명은 진화론을 믿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기관 ‘퓨 리서치 센터’가 ‘지구상 생명체의 기원과 발달’에 대해 최근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창조론을 믿는 미국인은 18%에 불과했다. 나머지 81%는 모두 진화론을 믿는다고 답했다.

진화론 중에서도 자연 선택이나 무작위 유전자 돌연변이에 따른 찰스 다윈의 진화론 신봉자는 33%였고 창조주가 생명체에 진화 능력을 부여해 다양한 생명체가 생겨났다고 보는 유신진화론(진화적 창조론)을 믿는 응답자가 48%였다. 유신진화론도 기독교 창조론의 하나로 최근 급부상하고 있지만 대다수 기독교계는 인정하지 않으며 진화론에 더 큰 무게를 둔 이론이다. 

창조론을 믿는 미국인은 2005년 42%, 2006년 51%, 2009년 31%에 이어 꾸준히 감소 추세다. 종교 그룹별 세부 조사가 마지막으로 이뤄진 2014년 기준 창조론을 믿는 기독교인은 42%로 절반에도 못 미쳤다. 여호아의증인이 74%로 가장 높았고 복음주의 57%, 모르몬 52%, 개신교 47%, 가톨릭 29%, 이슬람 41%, 힌두교 17%, 유대교 16%, 불교의 13%가 각각 창조론을 믿었다.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