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소개령 확대 가능성

유독가스 호흡곤란 유발 



하와이 제도에서 가장 큰 하와이 섬(일명 빅아일랜드) 동단 킬라우에아 화산에서 흘러나온 용암이 인근 고속도로까지 위협하면서 주민들이 추가 대피해야 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용암이 고속도로를 덮치면 주민들의 마지막 탈출로가 봉쇄되기 때문에, 당국이 선제적으로 소개 범위를 확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3일 이 화산이 용암 분출을 시작한 후, 레일라니 에스테이츠와 라니푸나 가든스 등 푸나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거주민 1천800여 명과 하와이 화산 국립공원의 관광객 2천여 명이 대피했다.

당국에 따르면 이 지역에는 지난 13∼14일 에 걸쳐 2개의 거대한 지표면 균열이 또 발생했다. 이런 균열은 현재 19개에 이른다.

이런 가운데 분화구 균열에서 뿜어져 나오는 유독성 이산화황 가스가 호흡곤란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15일 하와이 카운티 민방위국은 높은 농도의 이산화황을 머금은 가스가 인근 주민에게 직접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면서, 곧바로 들이마시면 호흡곤란이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민방위국은 노약자나 환자의 경우 질식 위험도 있다고 말했다.

카운티 당국은 킬라우에아 화산에서 가까운 섬 남동부 라니푸나 가든스 지역 주민들에게 이같이 경고하고 대피 중에도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라고 권고했다.

강제 대피령이 내려지지 않은 파호아 지역 주민들도 대부분 취침 시 머리맡에 마스크를 두고 잔다면서 코를 찌르는 듯한 냄새가 나면 황급히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상황이다.


AKR20180515140800009_01_i.jpg

하와이 섬 용암 분출로 막힌 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