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카운티 교육감 인선 놓고 인종차별 논란
민주당, 주지사에 "직접 나서 해결해라"서한
교육위  "과도한 연봉요구가 철회 원인" 주장 
              

메트로 애틀랜타의  헨리 카운티가 교육감 인선을 놓고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이면서 급기야는 정치권까지 개입하는 등 사태가 확산되고 있다.
헨리 카운티 교육위원회는 최근 전 애틀랜타 출신 교육가인 티모시 가드슨(사진)을  신임 교육감으로 선임했다가 갑자기 철회했다. 그러자 민주당을 중심으로 정치권이 가드슨이 훅인이라는 이유로 선임을 철회당했으며 이는 명백한 인종차별이라며 헨리 카운티 교육위원회를 맹렬히 비난하고 나섰다. 민주당의 임마누엘 존스(디케이터) 등 4명의 주상원의원들은  단순히 비난에 머무르지 않고 네이선 딜 주지사에서 서한을 보내 주지사가  이번 사태애 적극 개입해  해결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의원들은 이번 교육감 인선 과정에서 오고 간 이메일과 주민들의 의견을 분석한 결과 인선 철회의 진짜 이유는 인종차별이었다고 결론을 내리면서 “위원회의 결정은 인종적으로 역기능적이고 극단적인 처사였다”고 비난했다.
인종차별 논란에도 불구하고 현재 교육위원들은 일체 함구하고 있다. 다만 위원회 대변인은 인선철회 발표 후 “가드슨의 요구가 과도했다”고 말했다.  밝혀진 바에 따르면 가드슨은 연봉 27만5,000달러와 매년 연봉의 10%를 연금으로 요구했다. 전임 교육감의 연봉은 21만3,000달러였고 매트로 애틀랜타의 다른 지역 교육감의 경우 대체적으로 헨리 카운티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그러나 위원회는 기타 부대비용까지 합산할 경우 가드슨의 연봉 요구액은 55만 달러 가까이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위원회는 가드슨에게 연봉요구액을 재고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고 협상은 결렬돼 결국 선임을 철회했다는 것이다.
현재 헨리 카운티 교육위원회는 백인 3명과 흑인 2명 그리고 백인 여성 위원장으로 구성돼 있다.  이우빈 기자 



photos.medleyphoto.1485927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