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앞두고…경찰 1명·용의자 사망


프랑스 대선을 사흘 앞둔 20일 저녁(현지시간)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에서 경찰과 테러 용의자 사이에 총격전이 벌어져 경찰관 1명과 용의자가 숨졌다. 그 시간 대선 TV토론이 진행되고 있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20분께 파리 최고 중심가이자 관광명소인 샹젤리제 거리의 지하철 9호선 프랭클린루즈벨트역과 조르주상크 역 사이 대로에서 한 남성이 갑자기 타고있던 차에서 내려 자동소총으로 순찰 중인 경찰관들을 향해 사격을 가했다. 이 총격으로 경찰관 2명이 총에 맞았으며, 그 중 한 명이 숨지고 다른 한 명은 부상을 입었다. 도주하려던 범인은 경찰의 대응사격을 받고 사망했다. 이슬람국가(IS)는 이 테러를 자신들이 했다고 주장했다.



파리 테러.jpg

총격전이 벌어진 파리 중심가 개선문 인근 샹젤리제 거리에서 경찰이 시민들을 긴급 대피시킨후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