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제탑과 교신 후 

탑승객 안전 챙겨 

 

 

3만 피트 상공에서 엔진 폭발로 동체에 구멍이 난 여객기를 몰고 인근 공항에 비상 착륙(본보 18일 보도)하는 데 성공한 사우스웨스트항공 소속 여성조종사가 탑승객의 찬사를 받고 있다.  

주인공은 미군의 1세대 여성 전투기 조종사 중 한 명으로 인정받는 태미 조 슐츠(56)다.

그는 전날 뉴욕 라가디아 공항에서 승객과 승무원 149명을 태우고 이륙한 사우스웨스트항공 1380편 보잉 737기가 이륙 20분 만에 왼쪽 날개 엔진 폭발로 기내 기압이 급강하하는 등 추락 위기를 맞자 지체 없이 기수를 인근 필라델피아 공항으로 돌려 비상착륙을 시도했다.

기내는 승객들 눈앞으로 산소마스크가 떨어지고 깨진 창문으로 승객이 빨려 나갈 것 같은 상황이 되면서 아비규환으로 변했지만, 슐츠는 냉정함을 잃지 않고 대다수 승객이 무사히 착륙하게 하는 담력을 발휘했다. 여성 탑승객 한 명이 사망하는 비극이 있었지만, 대형 참사는 모면한 것이다.

슐츠는 관제탑 교신에서 "기체 일부가 소실됐다. 속도를 줄일 필요가 있다. 활주로에 도달하면 응급의료진을 보내줄 수 있느냐. 탑승자 중 부상자가 있다"고 침착하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탑승객 페기 필립스는 NBC 뉴스에 "엔진이 날아가고 기체가 떨어지는 데 안전하게 착륙할 수 있었다는 건 내겐 기적과도 같다. 그녀는 진정한 영웅"이라고 말했다.

다른 승객 앨프레드 툼린슨은 "대단한 담력을 지닌 여성조종사다. 크리스마스에 기프트카드를 보내주고 싶다"고 칭찬했다.

슐츠는 1983년 캔자스주의 미드아메리카 네이저런대학을 나와 미군에 지원한 여성조종사다. 당시 공군에는 여성조종사에 대한 편견이 많아 입대를 거부당하고 대신 해군으로 들어가 FA-18 호넷 전투기를 모는 조종사가 됐다. 그는 FA-18 호넷에 탑승한 첫 여성 조종사들 중 한 명이다.

전역 이전 교관으로 복무하면서 소령까지 진급한 그녀는 해군에서 만난 남편과 결혼했으며 남편도 지금은 전역 후 같은 사우스웨스트항공 조종사로 일한다.

 

찬사받은 여성 조종사 태미 조 슐츠(왼쪽)
찬사받은 여성 조종사 태미 조 슐츠(왼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