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55)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의 가족들이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를 맹비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인터뷰에서 태 전 공사의 누나인 태옥란(57)씨는 남한 망명자의 가족은 노동수용소로 보내진다는 소문을 ‘100% 거짓 선전’이라고 부정하면서 “가족 중 어느 누구도 처벌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북한 정부의 주선으로 이뤄진 이번 인터뷰에서 태씨는 “모든 가족이 그(태 전 공사)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남한으로의 망명이 그를 ‘짐승만도 못한 더러운 인간’으로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태옥란 씨와 동생 태영도(53)씨는 “그는 이제 남한의 선전도구로 전락했으며, 우리 가족에게 수치만을 안겨줬다”며 그들이 태 전 공사와 절연한 것은 물론 그의 이름을 가족 묘비에서도 지웠다고 밝혔다.
CNN은 평양에서 만난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태씨 남매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핵 개발 프로그램에 대한 강한 신념과 존경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태영도씨는 “김정은 동지는 계속 전진하고 있으며, 핵 개발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아내, 자녀와 함께 한국으로 망명한 태 전 공사는 한국행을 선택한 역대 북한 외교관 중 최고위급이다.

태영호.jpg

CNN과 인터뷰하는 태영호 전 공사의 가족들.              <CNN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