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캐년을 방문한 한 등산객이 115도에 이르는 폭염으로 사망했다.

 

국립공원관리청은 22일 그랜드캐년에서 등산객 미셸 미더(53)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BC 방송 등에 따르면 미더는 지난 20일 그랜드캐년 모뉴먼트 크릭 인근 트레일 코스를 걷다가 더위에 지쳐 쓰러졌고 신고를 받은 구조대원이 출동했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그랜드캐년의 당시 최고기온은 화씨 115도로 폭염 경보가 내려진 상황이었다. 국립공원관리청은 미더가 불볕더위 속에서 하이킹을 하다가 의식을 잃었고 온열질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국립공원관리청은 성명을 내고 여름철 그랜드캐년의 일부 등산로 온도는 그늘에서도 화씨 120도에 이를 수 있다면서 오전 10시에서 오후 4시 사이에는 협곡 안쪽 지대에서 하이킹을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