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전문 스타트업 ‘아처 에비에이션’사 10일 LA인근 호손 지역 한 시설에서 도심형 에어 택시 ‘아처 메이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에어택시는 전기 구동 수직 이착륙기(eVTOL)로 6개 배터리 팩을 장착한 상태에서 최고 시속 250㎞로 최장 96㎞를 날 수 있다. 아처항공은 아처 메이커를 2024년 도심형 항공 택시로 상용화할 계획이다. [ 로이터 = 사진제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