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에 나섰다. 8일간의 순방의 대상 지역은 유럽이다. 이날 영국행에 오른 바이든 대통령은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양자 회담도 한다. 한국이 초청받은 회의여서 한미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벨기에 브뤼셀로 이동해 14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15일 미국-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16일에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취임 후 첫 양자 회담을 한다.

 

이번 순방의 목적은 미국의 전통적 동맹 복원과 함께 중국, 러시아 견제 두 가지로 요약된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출발 전 방문 목표를 묻는 말에 “동맹을 강화하는 것, 그리고 푸틴과 중국에 유럽과 미국의 유대가 강하고 G7이 움직일 것임을 분명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동맹 강화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가 동맹의 균열을 가져왔고 이것이 미국의 이익을 훼손했다는 비판적 인식에서 출발한다. 바이든 행정부가 취임 초 국무·국방장관의 한국과 일본 방문, 양국 정상의 백악관 초청 등 인도·태평양 지역의 동맹 강화에 나섰다면, 이번에는 트럼프 행정부 기간 소원했던 유럽을 직접 방문해 동맹을 다독이며 관계 복원을 시도하는 것이 된다.

 

일단 분위기는 괜찮아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과 EU 간 항공기 보조금, 철강 제품 마찰에서 기인한 관세 부과 등 무역분쟁을 해소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 경우 트럼프 전 대통령이 관세를 무기화하며 EU와 빚은 큰 갈등이 해결되는 것이다. 최근 G7 재무장관이 대기업 법인세의 최저세율을 국제적으로 15%로 설정키로 한 합의도 재확인될 예정이다. 미국이 주도한 논의에 유럽이 호응한 모양새다.

 

동맹 복원 행보는 중국 견제와 직결돼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을 대외 정책의 1순위에 올려놓고 동맹 등 다자 접근을 통한 포위망 구축에 공을 들이고 있다. G7 정상회담에선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 공동 대응 방안이 논의되고, EU와 정상회담 땐 코로나19 기원에 관한 추가 조사 문제가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신장 지역의 인권 침해, 대만 문제, 인도·태평양에서 항행의 자유 등 국제적 규칙에 기초한 질서 등 대중 견제 논의가 기정사실화한 가운데 오히려 관심은 수위가 어느 정도일지에 쏠리는 분위기다.

 

16일 푸틴 대통령과의 미·러 정상회담도 주목할 부분이다. 이 회담은 제3국에서 만나자는 바이든 대통령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러시아에 저자세 외교를 한다는 비판에 직면하기도 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인권, 우크라이나, 사이버 공격 등을 문제 삼아 강공책을 펼치며 러시아와 긴장이 고조된 상태다.

 

한편 CNN은 바이든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배포에서 미국의 역할에 관해 동맹을 안심시키는 일을 할 것이라며 10일 글로벌 백신 생산과 관련된 중요 발표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 내용은 내년 상반기까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5억 회 분량의 화이자 백신을 저소득국가에 제공하는 것이라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유럽 순방에 나선 조 바이든 대통령이 9일 영국에 도착, 밀든홀의 미군 공군기지에서 미군 장병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
 유럽 순방에 나선 조 바이든 대통령이 9일 영국에 도착, 밀든홀의 미군 공군기지에서 미군 장병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