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코로나19 백신 처리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미국 제약사 존슨&존슨(J&J)의 코로나19 백신의 재고물량 중 이달 말 유통기한이 끝나는 분량이 수백만 회 접종분에 달하기 때문이다. 미국 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둔화되고 있다는 점도 백신이 제때 투여되기 힘들 것이라는 우려를 증폭시키고 있다.

 

J&J 백신의 재고가 쌓인 이유는 지난 4월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이 혈전증 발생 우려를 들어 ‘사용 중단’을 권고했기 때문이라고 8일 월스트릿저널(WSJ)이 보도했다. 당시 CDC는 사용 중단 권고 10일 만에 사용 재개를 결정했지만, 미국인들 사이에서 얀센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예약이 대량 취소됐다는 것이다.

 

WSJ는 J&J 백신의 경우 지금까지 2,140만 회 분량이 미국 정부에 납품됐으나, 실제 사용된 것은 절반을 갓 넘기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납품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83%가 접종됐다고 알려진 것과는 차이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