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최근 마스크 착용 규제를 완화한 결정 뒤에는 백신 접종 완료자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이를 전파할 가능성은 작다는 과학적 연구가 있었다고 CNN 방송이 14일 보도했다.

 

CDC는 이날 ‘질병 발병·사망률 주간 보고서’(MMWR)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연구 결과를 실었다. CDC가 주도한 이 연구에 따르면 미국에서 초기에 모더나와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최전방 의료 종사자의 94%가 백신의 면역 효과로 보호를 받았다. 1회 접종만 한 사람들에게서도 82%의 보호 효과가 나타났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이 연구 결과가 누가, 언제 마스크를 써야 하는지에 대한 권고를 완화하도록 유도했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자는 코로나19에 걸려도 ‘바이러스 부하’(viral load)가 훨씬 적다는 연구 결과도 이번 완화 결정에 핵심적 근거가 됐다.

 

바이러스 부하란 감염자의 혈액 속에 있는 바이러스 양을 가리킨다. 혈액 1ml당 바이러스 개체 수로 표현 되는데 통상 수치가 높을수록 감염이 진행 중이며 전염성이 높다는 뜻이다.

 

CNN은 “최소 3개 연구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코로나19로 양성 판정을 받을 가능성이 낮다는 사실이 입증됐다”며 “이는 그들이 증상이 있건 없건 몸속에 코로나바이러스가 없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3월 발표된 한 연구에서는 의료 종사자 약 4천명을 상대로 매주 코로나19 검사를 했는데 이 중 약 63%가 백신을 맞은 사람이었다. 그 결과 약 11%만이 무증상 감염을 보였다. 특히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두 번 다 맞은 사람은 양성 판정이 나올 가능성이 90% 낮았고, 1번만 맞은 사람도 이 가능성이 80% 낮았다.

 

CNN은 “이론적으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만 마스크 없이 다닌다면 바이러스가 퍼질 위험성은 거의 없다”면서 “하지만 대부분의 미국 주들이 마스크 의무화를 없앴고, CDC 새 지침이 나온 뒤 더 많은 주들이 그렇게 하고 있다”고 짚었다. CDC가 마스크 지침을 개정한 뒤 제기되는 가장 큰 불만은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이 마스크를 쓰지 않을 경우 이를 어떻게 단속할 것이냐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이를 개인의 양심과 자율에 맡기는 자율시행 방식으로 하겠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