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C·UGA 조지아주 여론조사 발표

바이든 직무수행 긍정 51%, 부정 37%

트럼프 대통령 호감 45%, 비호감 50%

 

조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된지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조지아주 여론은 바이든의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대응에는 높은 점수를 줬지만 경제와 이민정책 방식에는 상대적으로 박한 점수를 줬다.

지역신문 AJC가 조지아대(UGA) 공공국제학부에 의뢰해 유권자 844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0일부터 5월3일까지 조사한 여론조사 결과에 의하면 바이든의 팬데믹 경기부양안에는 대다수가 지지했지만 2조달러 규모의 사회시설 확충안과 법인세를 올리는 방안에 대해서는 의견이 양분됐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플러스 마이너스 3.4%이다.

미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38%가 ‘그렇다’고 답했고, 무려 52%가 ‘아니다’라고 응답했다. 지지 정당에 따라 바이든과 그의 정책에 대한 의견이 확연하게 엇갈렸다.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에 대한 주정 지지율은 44%로 지난 1월의 42%에 비해 소폭 상승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공격으로 곤란한 상황에 처했던 켐프의 입지가 보수적 새 투표법 서명으로 일시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여전히 21%의 공화당원들이 켐프에 대해 부정적 평가를 내렸다. 

반면 내년도 민주당 주지사 후보가 유력한 스테이시 에이브럼스에 대해서는 48%가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또 지난 1월 당선된 존 오소프, 라파엘 워녹에 대한 호감도는 각각 48%로 높은 편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는 45%, 비호감도는 50%였다. 이는 지난 1월의 트럼프 직무평가 긍정 응답 40%, 부정 응답 57%에 비해 개선된 것이다. 공화당원들의 87%는 여전히 트럼프에 호감을 갖고 있다.

다음은 이번 여론조사 문항과 응답 수치이다.

▶바이든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는가? ▷매우 그렇다 28% ▷다소 그렇다 23%▷매우 아니다37% ▷모르겠다, 응답거절 4%

▶바이든이 코로나19 팬데믹에 잘 대응하고 있는가? ▷매동 동의 40% ▷다소 동의 21% ▷매우부동의 24% ▷잘 모르겠다 5%

▶바이든 경제 대응 방식 ▷매우 동의 28% ▷다소 동의 21% ▷다소 부동의 11% ▷매우 부동의 36% ▷잘 모르겠다 4% 

▶바이든 이민정책 ▷매우 동의 15% ▷다소 동의 21% ▷다소 부동의 11% ▷매우 부동의 43% ▷모르겠다 10%

▶브라이언 켐프 직무수행 ▷매우 동의 14% ▷다소 동의 30% ▷다소 부동의 20% ▷매우 부동의29% ▷모르겠다 7%

▶미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나? ▷그렇다 38% ▷아니다 52% ▷복합적이다 9% ▷모르겠다 1%

▶바이든 코로나 경기부양안 지지 여부? 매우 지지 35% ▷다소 지지 24% ▷다소 반대 11% ▷매우 반대 24% ▷잘모르겠다 6%

▶바이든의 2조달러 규모 사회기반시설 확충안 지지 여부? ▷매우 지지 35% ▷다소 지지16% ▷다소 반대 7% ▷매우 반대 31% ▷잘 모르겠다 11%

▶바이든의 사회기반시설 재정을 법인세 인상을 통해 조달하는 것 ▷매우 지지 33% ▷다소지지18% ▷다소 반대 10% ▷매우 반대 35% ▷모르겠다 4%

▶엄격한 총기규제가 대량의 총격사건을 줄일 수 있을까? ▷매우 그렇다 19% ▷다소 그렇다19% ▷다소 그렇지 않다 12% ▷전혀 그렇지 않다 49% ▷잘 모르겠다 1%

▶바이든 호감도 ▷호감 50% ▷비호감 46% ▷모르겠다 4%

▶존 오소프 호감도 ▷호감 48% ▷비호감 40% ▷모르겠다 12%

▶라파엘 워녹 호감도 ▷호감 48% ▷비호감 41% ▷모르겠다 12%

▶스테이시 에이브럼스 호감도 ▷호감 48% ▷비호감 45% ▷모르겠다 7%

▶브라이언 켐프 호감도 ▷호감 44% ▷비호감 47% ▷모르겠다 9%

▶도널드 트럼 호감도 ▷호감 45% ▷비호감 50% ▷모르겠다 5%

박요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