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서 한인 여성들이 운영하는 주류매장에 괴한이 침입해 공격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3일 볼티모어 지역방송 'WJZ'에 따르면 전날 밤 볼티모어 펜실베이니아 애비뉴의 '원더랜드 주류매장'에 한 남성이 들어와 가게 주인인 한인 자매를 공격했는데요.

당시 상황은 이중 한 여성의 아들인 존 윤씨가 모금사이트 '고펀드미'와 유튜브에 폐쇄회로(CC)TV 영상을 올리면서 알려졌습니다.

 

영상에 따르면 윤씨의 이모 A씨가 가게 문을 닫으려는 순간, 갑자기 나타난 남성이 문을 붙잡고 가게로 들어오려고 합니다.

 

A씨가 이 남성을 막자 남성은 A씨까지 끌고 가게로 들어왔고 이어 A씨를 바닥에 내팽개치듯 쓰러뜨렸는데요.

저항이 계속되자 남성은 손에 든 시멘트 벽돌로 A씨의 머리를 내려찍었습니다.

윤씨의 어머니인 B씨가 뛰어나와 말리자 남성은 벽돌로 B씨 머리도 가격했는데요.

자매는 공격을 받으면서도 계속 이 남성을 밀어내 결국 밖으로 쫓아냈습니다.

볼티모어 경찰은 용의자로 50대 남성을 체포해 기소했습니다.

자매는 병원에 입원할 정도로 다쳤고, 특히 A씨는 머리에 30바늘이나 꿰매야 하는 상처를 입었다고 합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