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가 과열되는 것을 방지하기위해 금리를 계속해서 올려야할 수도 있다고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말했다.

 

코로나19 이후 돈 풀기 정책을 지속하는 와중에 바이든 행정부 내에서 금리 인상을 입에 올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옐런 장관이 기준금리를 조정할 권한은 없다. 다만 바이든 정부의 경제 수장인 그가 인상 가능성을 처음 언급하면서 시장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옐런 장관은 4일 시사잡지 더애틀랜틱이 주최한 경제 세미나에서 연방정부가 수조달러를 쏟아붓는 부양책으로 나타날 미국 경제의 성장을 통제하기 위해 금리 인상이 필요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이를 인정했다고 CNBC 방송이 보도했다.

 

옐런은 추가 지출이 미국 경제 규모에 비해서는 작을지는 몰라도 “매우 완만한(very modest) 폭의 금리 인상을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정부의 부양책은 경쟁력과 생산성 향상으로 이어져야 한다며 자신은 이것으로 인해 경제가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팬데믹 시작 이후 연방 의회는 부양책 5조3,000억달러를 승인하면서 지난해 회계연도 재정적자가 3조달러 이상을 기록했다.

 

여기에 지난 1월 출범한 조 바이든 행정부는 4조달러 이상을 인프라 확충에 지출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