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행정부가 냉장고와 에어컨 등 냉동기기에서 냉매로 사용되는 수소불화탄소(HFC) 규제에 나섰다. 뉴욕타임스(NYT)는 4일 연방 환경보호국(EPA)이 15년 이내에 HFC 사용을 85%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는 규제 신설을 예고했다고 보도했다.

 

HFC는 오존층 파괴의 주원인으로 알려진 프레온가스의 사용이 금지된 뒤 냉장고와 에어컨의 냉매로 쓰이는 물질이다. 프레온가스의 대체품으로 사용되지만, 지구온난화에는 이산화탄소보다 훨씬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EPA가 제시한 대로 HFC를 감축하면 2022년부터 2050년까지 47억 톤의 이산화탄소를 줄이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미국의 에너지 생산 부문이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량의 3년 치에 해당하는 수치다. 미국이 연방정부 차원에서 HFC 사용 규제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