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감염→3월 초 접종→3월 말 재감염

전문가 "백신이 100% 안전 지켜주지 못해"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회복한 여성이 얀센 백신을 맞고 다시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일이 발생했다.

 

13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알래스카에 사는 킴 에이커스라는 여성은 지난 3월 5일 한 번만 접종하면 되는 얀센 백신을 맞았다.

지난해 12월 코로나19에 걸려 심한 두통과 감기 증상으로 고생하다 회복했던 에이커스는 최대한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코로나19 백신도 접종한 것이다.

 

그는 백신을 접종한 같은 달 말 가족과 주말여행을 떠났고, 여기서 피로감과 메스꺼움, 가슴 통증 등을 느꼈다.

 

그는 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면서도 이미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있었고, 백신까지 접종한 상태여서 코로나19에 다시 걸렸으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그러나 에이커스는 3월 29일 다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흘 동안 심하게 앓았던 그는 이제 거의 회복 상태다.

그는 페이스북에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있거나, 또는 백신을 접종했다고 해서 양성이 나오지 않는다는 보장은 없다"라고 적었다.

전문가들도 백신 접종이 자연적으로 면역 체계를 형성하는 것보다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는 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전문가들은 "시중에 나온 백신의 효과는 높지만, 코로나19로부터 100% 안전하게 지켜주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뉴욕포스트는 뉴저지와 뉴욕에서도 얀센 백신을 맞은 후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있다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얀센 백신이 들어 있는 주사기[AP=연합뉴스 자료사진]
얀센 백신이 들어 있는 주사기[A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