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행정부에 또 한 명의 차관보가 탄생한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연방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에 한인 C.S. 엘리엇 강(한국명 강주순·59)씨를 지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정부 들어 차관보급에 지명된 한인은 법무부 환경 및 천연자원 업무 담당 차관보로 낙점된 토드 김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강 내정자는 현재 국무부에서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 대행을 맡고 있으며, 이번 인사가 연방상원 인준 청문회를 통과하면 정식 차관보가 된다. 그는 지난 1월부터 군비통제·국제안보 담당 차관의 업무도 함께 보고 있다.

 

강 내정자는 코넬대를 졸업하고 예일대에서 박사학위를 딴 뒤 펜실베니아대와 노던일리노이대에서 종신직 교수로서 국제안보학을 가르쳤다.

 

또 미 외교·안보 분야 싱크탱크인 미국외교협회(CFR)와 진보 성향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에서 펠로우십을 지냈다.

 

지난 2003년 국무부에 합류, 2005년부터 국제안보·비확산 담당국에서 여러 고위직을 맡아왔으며, 북한 비핵화 관련 이력도 보유하고 있다.

 

강 내정자는 2008년 10월 북한을 방문한 크리스토퍼 힐 당시 국무부 차관보를 수행했으며, 국무부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특별 보좌관으로도 활동했다. 또 2011년 9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핵 문제 담당 부차관보를 맡았다.

 

한국어에 더해 일본어도 구사하는 강 내정자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 대행으로서 일본과의 소통 업무에도 투입된 이력이 있다. 강 내정자의 부친은 한국 공군 최초의 전투 조종사인 고 강호륜 공군 준장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