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4차 유행 조짐이 일고 있는 미국에서 8일 8만명에 가까운 신규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왔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이날 미국에서 7만9천878명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는 3월 24일(8만6천951명) 이후 약 보름 만의 최대치다. 또 3월 24일 하루를 빼면 하루 신규 감염자가 8만명을 넘긴 것은 2월 13일(8만7천106명)이 마지막이었다.

 

3월 초중순까지만 해도 하루 5만∼6만명 선을 오르내리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최근에는 6만∼7만명 선을 오가고 있다.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9일 3천105만2천여명, 누적 사망자는 56만여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런 가운데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속도를 내고 있다. 8일 기준 미국의 18세 이상 성인 가운데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친 사람은 6천605만7천여명으로 이 연령대 인구의 25.6%에 해당하는 것으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집계했다.

성인 4명 중 1명 꼴로 백신 접종을 마친 셈이다.

1번이라도 백신을 맞은 사람은 43.2%인 1억1천141만2천여명으로 집계됐다.

또 전체 인구로 확대하면 1번이라도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33.7%인 1억1천204만6천여명,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19.9%인 6천620만3천여명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보태 50개 주 전체가 이달 19일까지는 백신 접종 대상을 16세 이상 성인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일부 대학들은 주 정부의 규정이나 지침과 관계 없이 학생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하고 있다.

CNN은 9일까지 최소 14개 대학이 학생들에게 새 학년도가 시작되는 올가을 캠퍼스로 돌아오기 전 백신 접종을 완료하도록 의무화하기로 했다고 집계했다.

이미 지난달 말 럿거스대학이 모든 학생들에게 백신을 접종하겠다며 이 조치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의 정상으로 돌아가는 것을 촉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넬대와 브라운대, 노터데임대, 시러큐스대, 포트루이스대 등도 의학적·종교적 이유에 따른 예외를 인정하면서 비슷한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플로리다주의 노바 사우스이스턴대학(NSU)은 학생뿐 아니라 캠퍼스의 전 직원이 백신을 맞도록 의무화했다. 그러자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어떤 지방정부나 기업체도 백신 여권을 의무화하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리면서 이 같은 대학의 정책과 충돌을 빚고 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와 브래드 리틀 아이다호 주지사도 비슷하게 백신 여권 의무화를 금지화했다. 백신 여권 반대론자들은 사생활 침해 가능성과 당국의 과잉개입을 우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메릴랜드주 한 프리미엄 아웃렛의 대규모 백신 접종소에서 사람들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7일 메릴랜드주 한 프리미엄 아웃렛의 대규모 백신 접종소에서 사람들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