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5세 어린이들도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은 9일 미국의 제약회사 화이자가 식품의약국(FDA)에 12~15세를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화이자 백신은 미국에서 16세 이상에만 긴급 사용이 허가돼 있다. 모더나 백신은 18세 이상 사용이 승인됐다.

 

앞서 화이자는 미국의 12~15세 2,260명을 상대로 3상 임상시험 결과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100%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FDA가 12~15세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긴급 사용을 승인한다면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화이자는 조만간 미국 외 다른 나라의 의약품 감독기구에도 12~15세를 대상으로 한 백신 사용 승인을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이자는 생후 6개월부터 11세까지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백신 임상시험도 실시 중이다.

어린이 144명을 대상으로 한 첫 번째 임상시험에서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 분량을 0.1cc, 0.2cc, 0.3cc로 나눠 접종한 뒤 안전성을 관찰하고 있다. 화이자 백신의 성인 1회 접종 용량은 0.3cc다.

이후 화이자는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임상시험을 통해 면역체계의 반응 등을 관찰할 계획이다.

화이자는 올해 하반기에 임상실험 관련 자료를 확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계획대로라면 내년 초부터 12세 미만 어린이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화이자 백신[AP=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이자 백신<A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