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개 주 법무장관, 인터넷 업체에 단속 협조 요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미국에서 위조 백신접종 증명서도 함께 확산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9일 이베이와 페이스북, 트위터 등 인터넷 공간에서 위조된 백신접종 증명서 거래 매매가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위조상품 거래를 추적하는 브라우저 확장프로그램 '페이크스팟'측은 "지금까지 수백 개 이상의 위조 백신접종 증명서 판매업체를 찾아냈다"며 "거래된 증명서는 수천 장 이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가로 10.1㎝, 세로 7.6㎝ 크기의 백지에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로고가 인쇄된 위조 증명서는 디자인이 워낙 간단한데다가 온라인에 견본까지 올라와 있어 위조가 용이하다는 분석이다.

 

또한 백신을 접종해주는 약국에서 진품 증명서가 유출돼 판매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조 증명서는 한 장에 20~60달러(한화 약 2만2천~6만7천 원)에 거래된다.

3장 이상 구매하면 가격을 깎아주기도 하고, 위조 증명서에 코팅을 해주고 추가 비용을 받기도 한다.

위조 증명서가 인기를 끄는 것은 여행과 각종 이벤트 등 실생활에서 백신 접종 증명서가 필요한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위조 증명서 거래가 늘면서 당국도 대처에 나섰다.

최근 45개 주(州)의 법무장관들이 이베이와 트위터 등 인터넷 업체에 위조 증명서 거래를 막는데 협조해 달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CDC의 로고가 인쇄된 증명서를 위조하는 것은 연방법 위반이고, 위조된 증명서를 사용하는 것도 법률 위반 소지가 있다는 것이다.

조시 샤피로 펜실베이니아주 법무장관은 "온라인에서 활발하게 거래되는 위조 증명서는 공중보건을 위협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미국 백신접종 카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백신접종 카드[EPA=연합뉴스 자료사진]